옛길 이야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
 
남양주시 와부읍의 읍소재지인 덕소리는 한강에 배가 오가던 시절 나루가 있었던 마을입니다. 그때의 마을은 강변에 위치해 있었지요. 예전 덕소리를 지나던 한강은 지금의 두산아파트 강변의 암반지대를 돌아 강 건너에 있는 미사리 쪽으...
배경1

댓글l0

조회l158

라인1
 
남양주시 삼패동은 조선시대 평구역이 있었던 교통의 중심지입니다. 옛 전통이 현재까지 이어지는지 6번국도인 경강로와 경의중앙선 철도가 지나는 곳이네요. 평구역은 기차역이 아니라 공무를 수행하는 관원들에게 말을 제공했던 곳입니다....
배경1

댓글l0

조회l195

라인1
 
남양주시에 석실마을이 두 군데 있습니다. 한 곳은 석실서원이 있던 수석동의 석실마을이고, 다른 한 곳은 남양주시 덕소리의 석실마을입니다. 덕소리의 석실마을은 안동김씨의 세거지로 유명하지만 그 이전에는 남양홍씨가 살았다고 합니...
배경1

댓글l0

조회l247

라인1
 
고산자로를 따라 남양주시 수석동을 지나다 보면 석실마을 표지석이 눈에 띕니다. 조선시대 안동김씨 세력의 온상이었던 석실서원이 있던 곳이지요. 그런데 마을 입구에 들어서면 석실서원이 아니라 조말생 묘역을 알리는 표지판이 있는 이...
배경1

댓글l0

조회l251

라인1
 
평해로는 남양주에서 양평읍 구간까지 한강 물길과 평행선을 이루며 나있었습니다. 전통사회에서는 한강이 물길로 이용되었기 때문에 배로 운반된 물건들을 평해로를 통해 도처에 공급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지게나 우마차로 실어 나를 ...
배경1

댓글l0

조회l208

라인1
통합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