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길 이야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
 
풍무동에는 마을 이름에 관한 재미난 이야기들이 전해집니다. 풍무동은 불을 피울 때 바람을 일으키는 기구인 ‘풀무’ 마을이라 하여 풀무골이라 불렸습니다. 이를 한자로는 야동(冶洞)이라고 했었는데, 조선조에는 풍무리(...
배경1

댓글l0

조회l7

라인1
 
서울에서 48번 국도를 따라 김포 시내로 오려면 반드시 넘어야 하는 고개가 있습니다. 이 고개가 바로 천등고개입니다. 이 천등고개의 이름에는 재미난 설화가 전해져 내려옵니다. 옛날에 천등고개는 현재의 신곡마을과 장곡마을을 잇...
배경1

댓글l0

조회l6

라인1
 
당산미(94.5m)는 고촌사람들에게 있어 특별합니다. 1919년 3월 1일 탑골공원에서 만세운동이 시작되었고, 경성중동고등보통학교에 재학 중인 김정의(당시 20세) 지사도 만세운동에 참여했습니다. 휴교령과 일제의 체포를 피해 고향인 ...
배경1

댓글l0

조회l4

라인1
 
강화로는 신경준의 「도로고」와 김정호의 <대동지지>에서 조선의 간선도로 중 제6로에 해당됩니다. 강화로는 한양에서 양화나루로 한강을 건넌 후 양천, 김포, 통진을 지나 강화도로 이어지는 길입니다. 현재 양천은 1963년도...
배경1

댓글l0

조회l9

라인1
 
포천에는 지난 세기 가장 큰 비극이었던 한국전쟁의 상흔이 많습니다. 꼭 기념해야 할 전적기념물 중에는 자일리 수복기념탑도 있습니다. 해방 후 포천 일부 지역은 38선 이북 땅이었기에 북한의 통치 하에 있었습니다. 한국전쟁이 시...
배경1

댓글l0

조회l361

라인1
통합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