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옛길 더하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
라인1
라인2

파발막길을 즐기다
도보구간| 경흥길 제4길 파발막길
첨부파일2| 20211125_115134.jpg
첨부파일3| 20211125_121520.jpg
첨부파일4| 20211125_123145.jpg
첨부파일5| 20211125_124217.jpg
첨부파일6| 20211125_125348.jpg
첨부파일7| 20211125_130927.jpg
첨부파일8| 20211125_133144.jpg
첨부파일9| 20211125_133655.jpg
첨부파일10| 20211125_134525.jpg
첨부파일11| 20211125_140109.jpg
첨부파일12| 20211125_141439.jpg
첨부파일13| 20211125_142422.jpg
첨부파일14| 20211125_143450.jpg
첨부파일15| 20211125_143531.jpg
첨부파일16| 20211125_144351.jpg
첨부파일17| 20211125_145421.jpg
첨부파일18| 20211125_150132.jpg
첨부파일20| 20211125_120834.jpg

아침 스산한 분위기에 축처지는 나무와 날리는 낙엽에 

겨울을 실감합니다

행복이란 마음의 상태인데 몸은 춥지만 마음은 씩씩할려고 마님모시고 경흥길 제4길 파발막길을 향했지요

소흘복지센터에 주차후 포천 방향인데 파발은 말을 타는 기발과 걷는 보발이 있는데 정보나 문서를 이어가기로 전달하는 것이지요

이길은 경흥로의 원형 노선과 비슷하여 소흘 시내를 걷게 되는데 경흥로 안내와 금연거리 표식을 보며 소흘읍을 벗어나니 포천천인데 천변 산책로를 따라 편한 발걸음입니다 

멀리 왕방산과 해룡산을 보며 생각보다 따스함과 파아란 하늘이 정겨운 풍광을 주는군요 20여년전 포천에서 7년간 근무하며 출퇴근하였던 호국로는 6.25 의 격전지인 축석고개에서 포천으로 가는 국도로 좋은 뜻을 가지고 있는데 호국로 비석이 많이 시끄러웠지만 세월은 가고 사람도 가고 역사가 평가하겠지요

포천은 마침 장날이고 눈에 익은 시가지는 가슴이 콩콩 젊어지는 느낌인데 터미널을 지나 청성공원까지 19,000보가 넘었네요 

오늘 좀 무리같지만 거의 평지라 새로운 봄을 기다리듯 뿌듯한 마음이고 옛 동료도 두팀이나 만났답니다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