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길 사랑채사랑채는 손님을 접대하며, 묵객들이 모여 담소하거나 취미를 즐기는 공간입니다.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
라인1
라인2

(9) 경기 옛길, 평해길을 걷다 --- 제9길 구둔고갯길(구둔역~쌍학리 임도~매월교~양동역) 14.9km.

바람 불고 추웠던 2021.1/29(금) 평해길 제9길 구둔고갯길을 걸었습니다.

 

차창으로 바라보니 강추위로 녹았던 한강물이 다시 꽁꽁 얼어 붙었네요.

사실 이런 날에 혼자 산길을 걷는걸 위험한 일이지요.

그러나 평해길을 걷는데 날씨 따지고 산길을 두려워 했으면 애초 시도하지도 않았을 일!

오늘 걸은 제9길 구둔고갯길은 점입가경이라고 하더니 평해길 10개 구간중 어렵지만 가장 흥미진진한 길이네요.

그도그럴것이 깊은 산중의 폐철길을 걷고 산을 넘고 임도를 끝없이 걷고 하천제방길도 걸으려니 마치 신선세계에나 나올법한 구름 속을 헤매는듯 합니다.

생전에 평해길이 아니었으면 이런 색다른 경험을 하며 첩첩산중 오지를 걸을 일은 전혀 없었을 것이니 그래서 더욱 행복하네요.

 

제9길 구둔고갯길은 구둔역~쌍학리 임도~매월교~양동역까지 14.9km이나 전체적으로 쉽지는 않은 편.

넓게 보면 옛 중앙선 폐철길을 따라 구둔역에서 양동역까지 걷는 코스이지만 폐터널은 통행할수 없기에 산을 넘게 하고 조금 더 보여주기 위해 임도를 걷게 한것이 이번 코스의 특징입니다.

폐철길에는 지산, 미봉, 매월터널 순으로 3개의 터널이 있는데 지산터널은 산을 넘게 하였고, 미봉터널은 못저리마을를 통해 우회하도록 하였으며 매월터널은 임도 구간을 장시간 걸을수 있게 코스를 만들었더군요.

비록 겨울철이지만 금수강산을 방방곡곡 걷는 기분은 상쾌하기만 합니다.

 

홀로 묵언수행을 하며 걷는 평해길!

어느덧 마지막 제10길이 남았네요.  완주를 위하여 화이팅~~!!

 

 

 

* 그제 내린 눈으로 설경을 이룬 구둔마을 앞 풍경.

 

 

 

* 오늘 평해길 제9길 구둔고갯길의 시작은 구둔역.

 

 

 

* 제9길 안내판과 표지판이 있는 곳에서 스탬프 날인 완료!

 

 

 

* 제9길 구둔고갯길은 구둔역~쌍학리 임도~매월교~양동역까지 14.9km.

 

 

 

* 구둔역 앞의 오랜된 집과 언덕 위 일신교회를 바라본 후,

 

 

 

* 언덕길을 내려서며 바라본 고래산 임도길.  지난번 고래산길을 걸어 이곳까지 왔었지요.

 

 

 

* 오호, 그림같은 구둔마을 느티나무.  오랜 세월 구둔마을을 지켜주는 당산목이지요

 

 

 

* 마을 안에 있는 옛 지평초교 일신분교.  일제때 생겨 2012년 폐교된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아직도 옛 모습 그대로네요.  구둔역도 폐역이요, 일신분교도 폐교라니 아쉬운게 한두가지가 아니네요.

 

 

 

* 아름다운 구둔마을을 뒤로 한채,

 

 

 

* 중앙선 옛 철길을 찾아 구둔치 계곡을 올라 갑니다.  마을 뒷산의 구둔치는 예전 구둔마을과 산넘어 양동 매월리를 이어주던 고갯길로 일제때 의병과 왜병 사이에 벌어진 치열한 전투현장이기도 하지요.

 

 

 

* 중앙선 폐철길에 올라서니 구둔역 1km/쌍학리 임도 입구 3.3km

 

 

 

* 이젠부터는 폐철길을 걸을 차례!  그런데 폐철길만 보면 왜 가슴이 설레일까요~~!!

 

 

 

* 높은 지대의 철길에서 남쪽 방향으로 바라본 양평군 지평면 일신리.

 

 

 

* 맞은편은 지난번 임도를 걸었던 고래산 능선.

 

 

 

* 10년전만 해도 기차가 다녔고 아름다운 추억을 간직한 문화유산이기도 한데 이렇게 파괴된채 방치되어 있으니 무척 아쉽네요.

 

 

 

* 곧게 뻗은 폐철길을 1km 가량 걸으니 지산터널 앞인데 길이 끊긴채 으시시하네요.

 

 

 

* 이제는 터널 위로 산을 넘을 차례.  터널은 기차가 다니지 않으면서 입구를 막은 상태.

 

 

 

* 아이젠을 찬채 조심조심,  왼편 절벽 아래가 지산터널 입구.

 

 

 

* 이 길을 보아 하니 예전에 사람들이 많이 넘어 다녔네요.

 

 

 

* 산을 넘어 하산길.  구둔마을과 못저리마을을 이어주던 옛길이네요.

 

 

 

* 약 15분만에 작은 산을 넘으니 나타나는 지산터널.

 

 

 

* 오호, 평해길 덕분에 이런 길도 걸어보니 참으로 행복합니다.

 

 

 

* 곧게 뻗은 폐철길의 앞쪽에는 미봉터널.  깊은 산중을 달리던 폐철길인데 철로와 침목은 사라진채 자갈밭길.

 

 

 

* 철길 아래로 보이는 마을은 골짜기에 있는 지평면 일신3리.

 

 

 

* 철길을 걷다가 우측으로 내려 서니 지평면 일신3리의 못저리마을!  못저리골로 우회하는 까닭은 미봉터널을 피하기 위함. 

 

 

 

* 못저리마을은 골짜기에 숨은 조용하고 청정한 지역.

 

 

 

* 이제 건너편 산의 임도를 걸을 차례.  

 

 

 

* 반갑네요. 못저리골 깊은 계곡의 아스팔트길.

 

 

 

* 깊은 산중에 멋진 펜션이 있네요.  팬션 이름도 '흙집'인 흙으로 잘 지은 집.

 

 

 

* 잠시 동안의 편안한 아스팔트길은 끝나고 이젠 산길을 걸어야

 

 

 

* 방향안내판을 보니,  구둔역 4.1km/쌍학리 임도 입구 0.2km

 

 

 

* 좌측 산밑으로 매월터널이 지나는 정말 깊은 산길을 걸어 갑니다.   옛날 양평 일신3리 못저리골과 양동 매월리를 이어주던 고갯길.

 

 

 

* 드디어 고개 밑으로 옛 중앙선 매월터널이 지나는 돈내미고개(못저리고개)에 도착!

 

 

 

* 고개에서 사진처럼 곧장 내려가면 매곡역 방향이고 우측으로 가면 쌍학리 임도 시작점!   평해길의 대체로로 매곡역 방향으로 곧장 내려가게 조정해도 괜찮을듯.   

 

 

 

* 고갯마루부터 지평면에서 양동면으로 행정구역이 바뀌며 본격적으로 쌍학리 임도!

 

 

 

* 산 아래에 양동면 매월리가 있지만 잡목에 시야가 가린 상태.

 

 

 

* 눈 쌓인 임도는 끝없이 구불구불!  그런데 쌍학리 임도는 행정구역상 매월리 임도가 맞으니 수정해야 할듯.

 

 

 

* 그런데 오늘 처음으로 사람을 만났습니다.  산 아래 흙집펜션을 운영중인 김영덕 사장님(75).  서울에서 살다가 정년퇴직후 내려와 흙집을 지었다고 하는데 영원한 스포츠맨이시더군요.  늘 건강행복하시길 빕니다.

 

 

 

* 걷는 내내 꽉 막힌 조망.  시야만 트였으면 바랄게 없을텐데 그게 좀 아쉽습니다.

 

 

 

* 추운날 산속에선 뜨끈한 컵라면이 최고여~!! ㅎㅎ

 

 

 

* 몇가지 새해 다짐을 하며 걸으려니 여기가 요골고개 앞인가요?

 

 

 

* 매월교 4.9km/쌍학리 임도 입구 2.7km.  그러고보니 오늘 산길만 엄청 걷네요.ㅎㅎ

 

 

 

* 어제 군청직원인지 봉사자인지는 몰라도 눈보라가 치는 악조건임에도 불구하고 임도 구간에 매달은 리본이라고.  그분의 노고에 박수를 보냅니다.짝짝짝~~!!

 

 

 

* 잠시 시야가 트인 양동면 매월리 방향.

 

 

 

* 임도만 장장 7km 이상을 걸으니 드디어 만나는 임도 차단기.

 

 

 

* 왼편엔 그린팜 영농조합.

 

 

 

* 끝나지 않은 임도.  매월교까지 1.4km.

 

 

 

* 임도가 완전히 끝날 즈음, 옛 중앙선 토끼굴.

 

 

 

* 토끼굴 위에 올라가 바라본 구둔역 방향의 폐철길.

 

 

 

* 현 중앙선이며 바로 앞의 흰 건물은 매곡역.

 

 

 

* 토끼굴을 지나면 매월리로 통하는 소도로.   임도가 완전히 끝났으니 안도의 한숨~!

 

 

 

* 택풍당스토리보드가 나타나며 매월교는 0.3km.

 

 

 

* 양동을 적셔주는 석곡천.  석곡천(石谷川)은 금왕리에서 발원하여 삼산리 삼산천으로 합류하는 지방하천.

 

 

 

* 오호, 드디어 석곡천을 가로지르는 매월교.  뒷편은 중앙선 고가철도이고 매월교에서 양동역까지는 2.7km.

 

 

 

* 석곡천 출렁다리.  앞뒤좌우로 요동쳐서 초보자가 건너기는 불가능.ㅎㅎ

 

 

 

* 전면에 양동면 시내를 바라보며 석곡천 제방길을 따라 걷는 상쾌한 길.

 

 

 

* 중앙선을 힘차게 달리는 KTX열차.

 

 

 

* 이제 종점인 양동역은 1.5km 남짓.

 

 

 

* 석곡리3거리에서 철길을 따라 왼쪽길로.

 

 

 

* 반가워요,  양동면사무소.

 

 

 

* 드디어 5시간만에 양동역에 도착!

 

 

 

* 시장과 상가가 있는 양동역 앞 풍경.

 

 

 

* 노부부가 운영중인 뻥튀기가게.

 

 

 

* 호루라기를 한번 세게 분 후, 뻥이요~~!!ㅎㅎ

 

 

 

* 오늘 걸은 제9길 구둔고갯길은 구둔역~쌍학리 임도~매월교~양동역까지 14.9km로 산길, 임도를 걷는 구간이 많아 다소 어려운 편.  자차로 구둔역에 주차하고 양동역까지 걸은후 양동역에서 구둔역까지 택시를 이용하니 20,000원 소요.

0